GLOBAL LEADER
아주대학교 정보통신대학

졸업생이 신입생에게 전하는 이야기

NEW 소프트웨어학과 수석졸업자 이승준 [2020년 졸업생]

  • 2021-03-10
  • 775

들어가며

2021학년도 신입생 여러분들 안녕하세요? 저는 2015학년에 아주대학교 소프트웨어융합학과로 입학하였고 최근 졸업한 이승준이라고 합니다. 전대미문의 코로나 19 상황에서 고등학교 3학년을 보내고 수능까지 성공적으로 치러 아주대학교에 입학하기까지 들어간 여러분들의 노고는 저는 상상할 수도 없을 것입니다. 불행히도 코로나 19 상황은 계속되고 있고 연말까지는 진행될 것으로 생각되고 학교에서도 적어도 21학년도 1학기는 온라인 수업을 진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신입생이 들어오면 으레 하던 신입생 OT나 동아리 활동을 하게 되면 가는 MT 모두 올해까지는 힘들어 보입니다. 고등학생 때 공부하며 꿈꿔 오던 해외/국내 여행과 같은 활동도 아쉽게 되었습니다.

아마 여러분들은 대학교에 들어오며 고등학교와 상이한 대학교의 시스템에 어려움을 겪고 있을 수도 있습니다. 자기가 들을 수업을 스스로 선택해야 하며, 수업의 시간 배치도 신경 써야 하고, 먼 곳에서 오신 분들은 살 곳도 알아봐야 할 것이며, 너무 많이 주어진 자유 앞에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는 상태일 수도 있습니다. 달라진 수업 환경에서 어떻게 공부를 하면 좋을지, 아니면 원천적으로 내가 선택한 학과가 나에게 맞는 것인지 고민을 하고 있을 수도 있지요. 아래의 내용은 제가 학교를 4년 다니면서 미리 알았으면 좋았을 내용을 정리한 것입니다. 앞으로 4년간 아주대학교를 다닐 여러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수업에 대해서

고등학교 때와 달리 여유가 있는 수업 편성에 놀라셨을 겁니다. 정말로 모든 시간을 총 동원하여 공부만 하던 고등학생 때와는 달리 시간에도 여유가 생깁니다. 이 시간을 잘 이용하는 것이 대학 생활의 포인트입니다. 평소 하고 싶었던 활동을 진행하는 동아리에 가입해 시간을 보내도 좋고 독서나 공부를 해도 좋습니다. 저는 주로 수업과 수업 사이 시간을 말하는 공강 시간에 과제를 하며 보냈습니다. 

수업은 포괄적인 이해를 필요로 합니다. 대부분의 수업에서 시험은 전부 서술형으로 보기 때문에 고등학교까지 사용해 오던 특정 포인트만 외우는 방식의 공부 방법은 잘 통하지 않습니다. 수업은 대부분 “강의 노트”라고 불리는 책의 내용을 압축 요약하여 PPT로 만든 자료를 가지고 진행합니다. 강의 노트도 꽤나 많은 양의 내용을 다루고 있긴 하지만 압축 요약의 특성상 군데군데 디테일이 빠져있기에 교수님이 말로 해 주시는 내용으로 빠진 디테일을 채워 넣거나 교재를 보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교재는 대부분 영어로 적혀 있습니다. 미래를 생각해서 영어 원서를 보는 것을 추천 드리지만 영어를 잘 못 하신다면 이해도 안 되는 영어 교재를 가지고 끙끙거리기 보다는 한국어 번역본을 보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교재 값은 생각보다 비싸지만 대부분 한 학기만 쓰고 이후로는 잘 쓰기 않기 때문에 중고 시장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아는 선배에게서 구입하거나 아는 사람이 없다면 에브리타임 중고 서점을 이용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에브리타임은 아주대학교 재학생들이 모여 있는 커뮤니티로 학교에 관한 여러 정보를 얻을 수 있으니 가입해 두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학교 정보 모으기

대학교에서는 필요한 정보를 누군가가 나에게 가져다 주지 않으므로 스스로 정보를 찾을 수 있어야 합니다. 대부분의 정보는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얻을 수 있습니다만 정보 출처에 따라서 올라오는 게시판이 다르므로 여러 곳을 자주 방문해야 합니다. 학교 통합 공지사항 게시판 말고도 자기 과의 공지사항 게시판도 정보를 놓치지 않으려면 틈틈 챙겨 보는 것이 좋습니다. 이 게시판에는 장학금 정보, 문서 제출 안내, 졸업 안내, 수강신청 안내, 수업 변동 안내 등등 필수로 알아야 할 여러 정보가 올라옵니다.  정보를 놓쳐 생기는 불이익은 오로지 자신의 책임이므로 정보 수집을 게을리해서는 안 됩니다. 그 외 학교 생활에 도움이 되는 정보들(학생회 이벤트, 학생회 서비스) 들은 각자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공지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이쪽도 챙겨 보시길 바랍니다.

저는 1학년 때 몇몇 정보를 놓쳐 피눈물을 흘린 적이 있습니다.

소프트웨어학과에 들어온 신입생 여러분들에게 하고 싶은 말

 부분은 소프트웨어학과로 입학한 신입생 여러분들에게 해 주고 싶은 이야기입니다. 특히 그 중에서도 고등학생 때 소프트웨어를 전혀 공부하지 않았던, 일명 no base 상태로 입학한 분들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입니다.

최근 들어 소프트웨어 교육 열풍이 불고 있고 진입하기 쉬운 강좌가 늘어남에 따라 소프트웨어학과에 입학하기 전부터, 고등학생 때부터 소프트웨어를 공부를 꽤 해온 상태로 들어오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이 분들에게는 대학교 수업이 굉장히 쉬울 수도 있습니다. 미리 배우지 않고 들어오신 분들에게는 수업이 벅찰 수도 있지요. 제가 사전 학습을 하지 않은 학생분들에게 해 주고 싶은 말은 사전 학습을 한 학생들과 자신을 너무 비교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물론 사전 학습을 한 학생들과 사전 학습을 하지 않은 학생의 지식과 경험의 격차는 인정할 수밖에 없습니다. 사전 학습을 미리 한 학생들 중에서는 빠르면 초등학생 때부터 공부해 오던 사람도 있으니 거진 6년의 격차가 있을 수도 있고 이 격차를 no base인 학생이 바로 메꿀 수는 없습니다. 이 분들은 분명 처음에는 시험에 있어서 no base인 학생분들보다 우위에 있을 것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no base 학생분들이 자신 보다 잘하는 학생들을 보며 “나랑 이 학과가 맞지 않는 것이 아닐까?”와 같은 생각을 하지 않아 주셨으면 합니다. 사전 학습을 한 학생분들이 특이한 것이지 no base로 들어온 것이 이상한 것이 아닙니다. 학과 커리큘럼은 no base를 기준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수업을 잘 따라오며 꾸준히 연습하면 따라올 수 있습니다. 또한 사전 학습을 아무리 한다고 하더라도 대학에서 배울 수 있는 모든 것을 배울 수는 없습니다. 사전 학습의 내용은 대부분 2학년까지 내용만을 다룰 수 있을 것입니다. 3학년부터는 서로 비슷한 처지가 되니 꾸준히 공부하시면서 연습하시면 되겠습니다.


끝내며

만약에 제가 후배로 신입생을 받았다면 해주고 싶었던 얘기를 작성해 보았습니다. 도움이 되기를 빌면서 앞으로 남은 4년간의 대학 생활을 부디 즐겁게 보내시길 바랍니다.